월간 책 Chaeg
정기구독가[1년] :  150,000 원 130,000 (13%↓)
발행사
(주) 책
정간물코드[ISSN]
2383-7500
정간물유형
잡지
발행국/언어
한국 / 한글
주제
종합, 인문/사회,
관련교과
발행횟수
월간 (연10회)
발행일
매월 마지막 주(매월 28일 예정) 1,2월호 7,8월호 합본호로 발행됩니다.
장바구니 관심목록
카카오 문의상담 잡지맛보기
구독 전 확인사항

월간 책은 발행사의 정책에 따라 환불이 어렵습니다.
정기구독 신청시 신중하게 생각하시고 신청바랍니다.
 
연 10회 발행(1,2월호 / 7,8월호 는 합본호로 발행됩니다)
 

※미착으로 인한 재발송 요청은 해당월에 고객센터로 연락 주시면 처리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단,2개월 이상 지난 미착건, 조기품절인 경우 처리가 어려우니 빠른 요청 부탁드립니다.)

왜?
손쉽게 접할 수 있고,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아도 언제든지 들락날락 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오락실이자 학교가 될 수 있는 것이 책입니다. 주의력을 필요로 하긴 하지만
책을 통해 만나는 무궁무진한 세계에 비하면 그 정도 노력은
텔레비전을 보기 위해 리모콘을 조종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책을 읽자’ ‘더 똑똑해지자’식의 계몽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더 나은 사람들이 만드는 잡지도 아닙니다.
다만 맛있는 음식이 넘쳐나는 잔치에 더 많은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은 마음으로 만듭니다.

누구를 위해?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어쩐지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그리고 책이 재미없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어떻게?
어떻게 하면 책을 좀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할까라는 고민에서 출발합니다.
책의 위대함보다 삶과 맞닿아 있는 실용적 가치에 매력의 초점을 맞춥니다.
실용적 가치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계란말이를 맛있게 마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도 실용적이지만
이유 없이 찾아온 상실감의 정체를 알아보고 싶을 때 도움을 주는 책도 실용적입니다.
이런 매력에는 국적, 문화, 장르의 상하도 구분도 없습니다.
다양한 목적, 의견, 사람, 문화, 시선을 통해 책의 매력을 제시합니다.






 




정간물명   월간 책 Chaeg
발행사   (주) 책
발행횟수 (연)   월간 ( 연 10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10*285  /  192 쪽
독자층   일반(성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30,000원,      정가: 150,000원 (13% 할인)
검색분류   인문/사회/사상
주제   종합, 인문/사회,
전공   인문학,
발행일   매월 마지막 주(매월 28일 예정) 1,2월호 7,8월호 합본호로 발행됩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당월 초 수령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 / nice@nicebook.kr)





* 표지를 클릭하시면 내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든 책과 문화에 관한 월간지입니다.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왜?
손쉽게 접할 수 있고,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아도 언제든지 들락날락 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오락실이자 학교가 될 수 있는 것이 책입니다. 주의력을 필요로 하긴
하지만 책을 통해 만나는 무궁무진한 세계에 비하면 그 정도 노력은
텔레비전을 보기 위해 리모콘을 조종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책을 읽자’ ‘더 똑똑해지자’식의 계몽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더 나은 사람들이 만드는 잡지도 아닙니다.
다만 맛있는 음식이 넘쳐나는 잔치에 더 많은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은 마음으로
만듭니다.

누구를 위해?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어쩐지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그리고 책이 재미없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어떻게?
어떻게 하면 책을 좀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할까라는 고민에서 출발합니다.
책의 위대함보다 삶과 맞닿아 있는 실용적 가치에 매력의 초점을 맞춥니다.
실용적 가치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계란말이를 맛있게 마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도 실용적이지만
이유 없이 찾아온 상실감의 정체를 알아보고 싶을 때 도움을 주는 책도 실용적입니다.
이런 매력에는 국적, 문화, 장르의 상하도 구분도 없습니다.
다양한 목적, 의견, 사람, 문화, 시선을 통해 책의 매력을 제시합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든 책과 문화에 관한 월간지입니다.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왜?
손쉽게 접할 수 있고,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아도 언제든지 들락날락 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오락실이자 학교가 될 수 있는 것이 책입니다. 주의력을 필요로 하긴
하지만 책을 통해 만나는 무궁무진한 세계에 비하면 그 정도 노력은
텔레비전을 보기 위해 리모콘을 조종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책을 읽자’ ‘더 똑똑해지자’식의 계몽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더 나은 사람들이 만드는 잡지도 아닙니다.
다만 맛있는 음식이 넘쳐나는 잔치에 더 많은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은 마음으로
만듭니다.

누구를 위해?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어쩐지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그리고 책이 재미없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어떻게?
어떻게 하면 책을 좀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할까라는 고민에서 출발합니다.
책의 위대함보다 삶과 맞닿아 있는 실용적 가치에 매력의 초점을 맞춥니다.
실용적 가치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계란말이를 맛있게 마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도 실용적이지만
이유 없이 찾아온 상실감의 정체를 알아보고 싶을 때 도움을 주는 책도 실용적입니다.
이런 매력에는 국적, 문화, 장르의 상하도 구분도 없습니다.
다양한 목적, 의견, 사람, 문화, 시선을 통해 책의 매력을 제시합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든 책과 문화에 관한 월간지입니다.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왜?
손쉽게 접할 수 있고,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아도 언제든지 들락날락 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오락실이자 학교가 될 수 있는 것이 책입니다. 주의력을 필요로 하긴
하지만 책을 통해 만나는 무궁무진한 세계에 비하면 그 정도 노력은
텔레비전을 보기 위해 리모콘을 조종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책을 읽자’ ‘더 똑똑해지자’식의 계몽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더 나은 사람들이 만드는 잡지도 아닙니다.
다만 맛있는 음식이 넘쳐나는 잔치에 더 많은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은 마음으로
만듭니다.

누구를 위해?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어쩐지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그리고 책이 재미없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어떻게?
어떻게 하면 책을 좀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할까라는 고민에서 출발합니다.
책의 위대함보다 삶과 맞닿아 있는 실용적 가치에 매력의 초점을 맞춥니다.
실용적 가치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계란말이를 맛있게 마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도 실용적이지만
이유 없이 찾아온 상실감의 정체를 알아보고 싶을 때 도움을 주는 책도 실용적입니다.
이런 매력에는 국적, 문화, 장르의 상하도 구분도 없습니다.
다양한 목적, 의견, 사람, 문화, 시선을 통해 책의 매력을 제시합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든 책과 문화에 관한 월간지입니다.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왜?
손쉽게 접할 수 있고,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아도 언제든지 들락날락 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오락실이자 학교가 될 수 있는 것이 책입니다. 주의력을 필요로 하긴
하지만 책을 통해 만나는 무궁무진한 세계에 비하면 그 정도 노력은
텔레비전을 보기 위해 리모콘을 조종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책을 읽자’ ‘더 똑똑해지자’식의 계몽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더 나은 사람들이 만드는 잡지도 아닙니다.
다만 맛있는 음식이 넘쳐나는 잔치에 더 많은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은 마음으로
만듭니다.

누구를 위해?
책을 많이 읽는 사람만을 위한 잡지는 아닙니다.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책을 좋아하거나, 즐겨 사거나, 좋아하지만 어쩐지 책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
그리고 책이 재미없는 사람들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어떻게?
어떻게 하면 책을 좀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할까라는 고민에서 출발합니다.
책의 위대함보다 삶과 맞닿아 있는 실용적 가치에 매력의 초점을 맞춥니다.
실용적 가치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계란말이를 맛있게 마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도 실용적이지만
이유 없이 찾아온 상실감의 정체를 알아보고 싶을 때 도움을 주는 책도 실용적입니다.
이런 매력에는 국적, 문화, 장르의 상하도 구분도 없습니다.
다양한 목적, 의견, 사람, 문화, 시선을 통해 책의 매력을 제시합니다















몰입의 순간을 헤엄치다

월간 책 Chaeg

1.4kg의 작은 우주

월간 책 Chaeg

친애하는 나의 정원에게

월간 책 Chaeg

[출처] 월간 책 Chaeg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뉴필로소퍼 NewPhilosopher 한국판
출판저널
역사비평 (Print)
브레인 brain
밀리터리 리뷰 Military Review
철학과 현실
노동법률
디펜스 타임즈 Defense Times
플래툰 Platoon
생태전환매거진 <바람과 물>
한국의 고고학
월간 힘 HIM